MAXIM 표지 장식했던 송해, 본인 이름을 내건 가요제 개최한다
ENTERTAINMENT > TV
조회:5118
1

방송인 송해 이름을 내 건 가요제가 개최된다.

1998년부터 약 30년간 '전국노래자랑'을 이끌어온 송해는 자신의 이름을 내건 가요제를 개최하게 됐다. 제1회 '송해 가요제'의 기자간담회가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언주로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진행됐다. 송해는 성악과 출신으로 12장의 앨범을 낸 가수이기도 하다. 이번 가요제는 가요계 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한 송해의 뜻을 받들어 만들어졌다.

이날 송해는 "대중가요는 우리 역사와 함께 흘러온 것이다. 가요는 우리의 마음을 달래주고, 슬플 때 같이 울어줬다. 그 노래가 요즘 보니 정신없이 흘러가는 유행에 따라 상당히 소외를 받고 있더라. 더 많은 이들에게 잊어지기 전에 열심히 불러왔던 가요를 제 자리에 돌리고 새롭게 발전시키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생각으로 가요제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송해 가요제는 9월 3일 1차 예선을 진행했고, 9월 10일 추가 예선을 진행한다. 총 18팀을 뽑아 9월 17일 본선을 진행한다. 대상 500만원, 금상 200만원, 은상 100만원, 동상 50만원이다. 수상자는 음반취입 및 대한가수협회 인증서가 수여된다. 그외 종로구 소외계층 학생에게 600만 원 장학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MAXIM 박소현기자 press@maximkorea.net

- Copyrights ⓒ MAXIM MAGAZINE & MAXIM Digit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등록일 : 2017/9/06 14:28
태그:
송해 맥심 maxim 가요제 화제
◀ 이전 화면
전체 목록
  • 무대와 객석의 소통이 잘 이루어지는 뮤지컬 '주홍글씨', 그 중심에 선 최수형[리뷰]
  • 조환지 "믿음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인터뷰]
  • 하진우 "서인영 누나, 무서울 것 같았는데 아니었어요"[인터뷰]
  • 영크림 "'멋'이라는 단어를 구현할 수 있는 래퍼가 되고 싶어요"[인터뷰]
  • 반전의 주인공 엄상미, 포커페이스로 모두를 속이다
HOT CLICK BEST 5
  • 시노자키 아이 실제로 만나면 이런느낌?
  • 반전의 주인공 엄상미, 포커페이스로 모두를 속이다
  • 영크림 "'멋'이라는 단어를 구현할 수 있는 래퍼가 되고 싶어요"[인터뷰]
  • 하진우 "서인영 누나, 무서울 것 같았는데 아니었어요"[인터뷰]
  • 조환지 "믿음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