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 "사람 박민영의 매력이요? 허당이에요"[인터뷰]
ENTERTAINMENT > TV
조회:6653
  문화창고

KBS 드라마 '7일의 왕비'에서 박민영은 권세가의 딸로 태어나 연산군의 이복동생이자 중종이 되는 이역(연우진)과 비극적 사랑을 나눈 단경왕후 신채경을 연기했다. 30대에 들어선 박민영은 이전 사극 작품들과 다른 연기를 선보이려고 했다. 최근 서울 모처에서 그녀를 만나봤다.

Q. 이번 작품에서 매회 너무 많은 눈물을 흘렸다. 힘들었을 것 같다.
A. 주변에서 안과 가보라고 그러더라. 쫑파티 때 작가님이 '나는 채경이가 그렇게 많이 울 줄 몰랐다'고 하더라.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번 장면에서 울어야 한다는 부담을 가진 적은 없다. 내 연기관이 그런 것 같다. 지문에 '오열한다' 이런 게 있어도 와닿지 않으면 억지로 흘리지 않는다. 그건 내 연기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다 보니까 눈물이 뚝뚝 떨어지고 있더라. '채경이랑 많이 가까워졌구나' 싶었다. 탈수 현상이 일어나기는 했다.

Q. 호흡 맞춘 배우 연우진, 이동건 배우들의 매력이 궁금하다.
A. 둘 다 오빠처럼 듬직했다. 내가 항상 연하나 동갑이랑 하다 보니까 오랜만에 오빠들과 작업해서 의지가 많이 됐다. 서로 호흡을 많이 못 맞췄지만, 워낙 베테랑이라서 그런 시간이 좀 단축됐다.

Q. 둘 중 박민영의 이상형에 가까운 사람이 있나?
A. 나는 나쁜 남자 별로 안 좋아한다. (웃음)

Q. 실제 연애 스타일이 궁금하다.
A. 한 사람만 죽을 만큼 사랑해본 적이 없는 것 같다. 내가 마음이 잘 통하고 친구처럼 사랑하는 게 더 좋다고 생각한다. 열렬히 불타오르고 빨리 식는 거는 흥미가 없다. 최근에 JTBC 예능 '효리네 민박'을 봤는데 이효리 씨가 '난 오빠랑 놀 때가 가장 좋아'라고 하더라. '내가 원하는 연애가 그런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화려하고 거창하고 자극적이고 불타오르는 사랑도 물론 좋지만, 이제는 소소한 행복을 찾는 게 진짜 사랑이라고 생각한다. 일상의 행복을 찾고 있다.

Q. '자명고' '성균관스캔들' 등 유독 사극 작품에 출연을 많이 했다. 특별하게 사극을 선호하는 이유가 있나?
A. '처음에는 사극을 하면 연기가 많이 는다'는 선배님들의 조언을 듣고 하게 됐다. 초반에 연기를 시작할 때는 지금 같은 목소리가 아니었다. 애기처럼 앵앵거리는 목소리였다. 사극을 하면 목소리에 힘이 생길 것이라는 조언을 받아서 시작하게 됐다. 작품의 수가 늘어날수록 사극이 가진 매력이 보이기 시작하더라. 얼굴 표정, 목소리, 입에 잘 붙지 않는 대사로 모든 것을 표현해야 하니까 어려웠다. 하지만 해내면 성취감이 있는 묘한 매력이 있었다.

Q. 드라마를 할 때 주변 반응을 챙겨보는 편인가? 가장 기억에 남는 반응은?
A. 이번에는 반응을 챙겨보지를 못했다. 잘 시간마저 부족했다. 이번처럼 핸드폰을 못 본 드라마도 처음이다. 내 친구들이 지금까지 작품했던 것 중에 나랑 연락이 가장 안 됐다고 하더라. 반응도 다른 드라마를 할 때는 열심히 챙겨 보는데 그걸 볼 겨를이 없더라. 아침에 일어나면 촬영장이고 눈 감으면 숙소고 그랬다.

Q. 많은 작품들을 하면서 점점 감정선이 깊어지고 있다. 본인도 깊어졌다는 걸 체감하나?
A. '성균관 스캔들' 할 때보다 7년이 지났다. 그때랑 같은 연기를 하면 그거는 안 되는 거다. 7년이라는 시간 동안 '박민영이라는 연기자가 열심히 했구나!' 라는 생각만 들어도 나는 성공이라고 생각한다. 사극 장르라서 비교할 수밖에 없을 것 같더라. 이번 작품은 2017년의 박민영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연기였다. 내 모든 것을 던져서 연기를 했다. 내 에너지를 올인했다. 그거에 내 개인적인 만족도는 있는 거다.

문화창고

Q. 데뷔한 지 10년이 훌쩍 넘었다. 주연도 많이 하고 큰 위기 없이 성장했는데 스스로 돌아보면 어떤가? 힘든 시기도 있었나?
A. 나는 중간중간 위기를 많이 겪었다. 남들이 알지 못하는 위기도 있고, 거기에 봉착해서 고민도 많이 했다. 결국에는 나에게는 좋은 자양분이 된 것 같다. 굴곡 없는 연기 인생이라고 보는 것 같지만 그 사이사이에 나는 항상 위기가 있었다. 시청률이 좋았는데 내 개인적인 연기 만족도는 현저히 낮은 작품도 있었다. '7일의 왕비' 하기 전에 연기 갈증이 너무 많이 났다. 내 모든 것을 쏟아내는 연기를 하고 싶었는데 이 작품을 만났다.

Q. 그런 슬럼프가 오면 어떻게 해결을 하는 편인가?
A. 매번 다르다. 가끔은 내 욕심을 내려놓는 종교적인 힘이 필요하기도 했고, 여행을 가면서 집착을 내려놓기도 했다. 가장 좋은 슬럼프 극복은 좋은 작품을 만나서 씻은 듯이 잊어버리는 거였다. 연기하면서 치유를 하는 것 같다.

Q. 본인이 생각하는 사람 박민영, 배우 박민영의 매력은?
A. 굉장히 다르다. 내 친구는 나를 '미뇽이'라고 부른다. '미뇽이' 일 때는 화장도 안 하고 집으로 친구를 불러도 잠옷을 입고 있다. 그러다가 세팅된 모습의 배우 박민영을 보면 박수를 쳐준다. 외적으로는 그런 게 다르다. 일을 할 때 나는 성격이 완벽주의자다. 대본이 너무 소중해서 시트지로 일일이 싼다. 포스트잇도 일렬로 맞춰서 붙여야 하는 성격이다. 동료 배우들이 리딩 때 보더니 놀리더라. 대사 NG는 절대 용납 안 되고 나 때문에 시간이 지체되고 스텝들이 힘들어하는 걸 보기가 싫다.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을 하다가 집에 가면 정말 게을러진다. 많이 다른 모습이라서 그게 매력이라고 하면 매력이다. '미뇽'은 허당이 된다. 일을 할 때 나의 모습을 생각하다가 평상시 내 모습을 보면 많이들 깬다고 하더라. 내 나름대로의 매력인 것 같다.

Q. 30대 배우로서 이루고 싶은 게 있다면?
A. 배우로서 평생 연기하고 싶다. 내가 하는 만큼 정직하게 잘 하다 보면 계속 행복하게 연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사람 박민영은 요즘 버리는 연습을 많이 한다. 더 편하게 행복하게 지내고 싶다. 적당히 쉬고 좋은 작품으로 도전하면서 내가 살아있음을 느끼고 싶다.

사진/문화창고   

MAXIM 박소현기자 press@maximkorea.net

- Copyrights ⓒ MAXIM MAGAZINE & MAXIM Digit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등록일 : 2017/9/06 13:44
최근정보수정일 : 2017/9/06 14:56
태그:
박민영 7일의왕비 화제 인터뷰 드라마
◀ 이전 화면
전체 목록
  • 무대와 객석의 소통이 잘 이루어지는 뮤지컬 '주홍글씨', 그 중심에 선 최수형[리뷰]
  • 조환지 "믿음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인터뷰]
  • 하진우 "서인영 누나, 무서울 것 같았는데 아니었어요"[인터뷰]
  • 영크림 "'멋'이라는 단어를 구현할 수 있는 래퍼가 되고 싶어요"[인터뷰]
  • 반전의 주인공 엄상미, 포커페이스로 모두를 속이다
HOT CLICK BEST 5
  • 시노자키 아이 실제로 만나면 이런느낌?
  • 반전의 주인공 엄상미, 포커페이스로 모두를 속이다
  • 영크림 "'멋'이라는 단어를 구현할 수 있는 래퍼가 되고 싶어요"[인터뷰]
  • 하진우 "서인영 누나, 무서울 것 같았는데 아니었어요"[인터뷰]
  • 조환지 "믿음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