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 GOSSIP

[클립보드로 내용 복사] [클립보드로 주소 복사]

[댓글多뉴스] 쾌락주의 설치미술 내다 버린 미화원, 네티즌 "예술의 연속이네"

2015/10/28 9:26
조회:10862

사진 출처 - 가디언 홈페이지


이탈리아의 환경미화원들이 미술관 전시실에 설치된 작품을 쓰레기통에 내다 버린 탓에 전시회가 중단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이 작품은 담배꽁초, 빈 술병, 종이로 만든 장식용 띠, 색종이 조각 등을 재료로 만들어졌다. 박물관에 출근한 환경미화원들은 미술작품을 보곤 전날 밤 파티 때 남은 쓰레기더미라고 여겼다.

네티즌은 "그거 치운 것도 행위예술이다", "쾌락주의를 단번에 치워버린 청소부, 예술의 연속이네", "직업의식이 투철하십니다!", "쓰레기 전문가들 눈에 쓰레기로 보였다면 그것은 진짜 쓰레기가 맞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출처 - NAVER 캡처


쓰레기통에 버려진 작품은 '우리 오늘 밤 어디로 춤추러 갈래?'란 설치미술품으로 밀라노 출신 사라 골드슈미드와 엘레오노라 치아리가 1980년대 정치적 부패와 쾌락주의를 표현한 것이다.

다행히 이런 사실은 작품이 분리수거장에 보내지기 전에 알려졌고 원상 복구될 예정이라고 한다. 

MAXIM 오원택기자 press@maximkorea.net

- Copyrights ⓒ MAXIM MAGAZINE & MAXIM Digit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태그 : 이탈리아, 미술작품, 청소, 미화원, 쓰레기, 파티

[관련기사]

\\"이렇게 섹시한 감독님 봤어?\" 아나운서 출신 e스포츠팀 감독 신예지, 맥심에 공개한 아찔 보디라인논란과 화제의 맥심 8월호, 올해 가장 뜨거운 개인방송 스타 잼미의 반전 몸매 드러난 한정판 표지 “뜨겁다!”한양대학교 재학 중인 \모델 슈이, 미스맥심 콘테스트 12강 진출
1  '미맥콘 2019' 1화 유튜브 공개 하루만에 뜨거운 반응
2  "이렇게 섹시한 감독님 봤어?" 아나운서 출신 e스포츠팀 감독 신예지, 맥심에 공개한 아찔 보디라인
3  논란과 화제의 맥심 8월호, 올해 가장 뜨거운 개인방송 스타 잼미의 반전 몸매 드러난 한정판 표지 “뜨겁다!”
4  한양대학교 재학 중인 '뇌섹녀' 이유진, 미스맥심 콘테스트 12강 진출
5  모델 슈이, 미스맥심 콘테스트 12강 진출


이전화면  목록

  • 79,200

  • 88,000

  • 88,000

  • 59,000

  • 59,000

  • 99,000

  • 99,000

  • 99,000

  • 99,000

  • 14,000

  • 14,000

  • 14,000

  • 23,000

  • 22,000

  • 89,000

  • 89,000

  • 89,000

  • 89,000

  • 89,000

  • 89,000

  • 89,000

  • 89,000

  • 13,500

  • 14,400

  • 16,200

  • 22,500

  • 23,400

  • 4,500

  • 52,500

  • 14,000

  • 25,000

  • 13,000

  • 37,400

  • 37,400

  • 37,400

  • 37,400

  • 37,400

  • 37,400

  • 15,000

  • 12,800

  • 12,800

  • 12,800

  • 12,800

  • 12,800

  • 15,000

  • 15,000

  • 12,000

  • 8,800

  • 12,500

  • 19,000

  • 31,000

  • 45,000

  • 6,000

  • 20,500

  • 11,500

  • 6,000

  • 12,500

  • 52,000

  • 89,000

  • 57,000

  • 78,000

  • 55,000

  • 65,000

  • 75,000

  • 85,000

  • 75,000

  • 65,000

  • 125,000

  • 125,000

  • 11,900

  • 11,900
ABOUT MAXIM SITE MAP RECRUIT ADVERTISE MAXIM STAFF CONTACT US PRIVACY POLICY
이지팩 할인
MAXIM BOX FOR V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