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 TV

[클립보드로 내용 복사] [클립보드로 주소 복사]

최윤소 "지금까지 작품은 잘됐지만, 저를 보여줄 기회가 없어서 아쉬웠어요"[인터뷰]

2017/10/11 13:09
조회:10066

 
제이와이드

영화 '은장도'로 데뷔한 후 드라마 '시크릿가든' '웃어라 동해야' '무사 백동수' '제3병원' '은희'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면서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온 최윤소. 최근 영화 '보통사람', JTBC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KBS '이름 없는 여자'에 출연하면서 그 포텐을 제대로 터뜨렸다.

최윤소는 '이름 없는 여자'에서 구해주 역을 맡아 끝도 없는 악행을 저지르며 극을 더욱 스펙타클 하게 만들었다. '이름 없는 그녀'에서 악녀였다면 '품위 있는 그녀'에서는 발랄하고 똑 부러지는 캐릭터를 소화했다. 비슷한 시기에 방영된 두 작품에서 극과 극의 캐릭터를 표현하면서 배우로서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의 갈증을 해소했다"는 그녀를 최근 서울 모처에서 만나봤다.

Q. '품위 있는 그녀'와 '이름 없는 여자'까지 쉬지 않고 열일했다. 두 작품에서 굉장히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A. '이름 없는 여자' 촬영장에서 한 스텝이 나한테 "'품위 있는 그녀' 속에 나온 배우랑 닮았다"고 이야기를 하더라. 전혀 다른 캐릭터라서 나라고 생각을 못 했나보다. '이렇게 이미지가 달랐구나' 싶었다. '이름 없는 여자'를 하면서 연기 욕심을 해소할 수 있었다. 그 전에는 내가 어떤 배우인지, 어떤 연기를 하는지 보여줄 수 없었다. 이번에는 원 없이 울기도 하고 화내기도 하면서 연기적으로 많이 보여줄 수 있었던 작품이다.

Q. 어떤 구해주의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나?
A. 못 되기만 한 악인이 아니라 '왜 이 사람이 이 짓을 하게 됐는지' 동기를 보여주고 싶었다. 체력적으로는 몸이 고단하고 그랬지만, 긴 시간 동안 연기할 수 있었던 것은 정말 좋았다. 배우는 연기하고 있을 때 가장 행복하다.

Q. 전개를 두고 많이 말이 많았다. 이에 대한 생각이 궁금하다.
A. 보여주고 싶은 건 악인데 밉지 않게 표현하고 싶었다. 악만 보여지는 게 아니라 해주가 가진 여러 모습 중의 하나가 악이라는 것을 표현하고 싶었다. 그러다 보니까 전개도 그렇게 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Q. '이름 없는 여자'를 하면서 들은 이야기 중 가장 기분 좋았던 것은?
A. 쫑파티에서 감독님이 마지막에 '윤소가 독기가 있다'고 하더라. 생각을 해보니까 정말 악착같이 했던 것 같다. 잘 해내고 싶었다. 나에게 많은 장면이 주어졌는데 미션 같았다. 지금까지 나는 좋은 작품을 많이 만났다. 작품은 흥했는데 나라는 사람을 보여줄 기회가 없었다. 답답하고 아쉬웠는데, '이름 없는 여자'에서는 내가 활약할 수 있는 장면이 많았다. 조금이라도 잘 안 된 장면이 있으면 집에 가서도 내내 찝찝하고 소화가 안 되고 그러더라. 애착을 많이 갖고 했다. 나의 연기를 좋게 봐준 사람들이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반은 성공한 것 같다.

Q. 말했듯이 빛을 보기까지 좀 많은 시간이 걸렸다. 무슨 생각을 하면서 여기까지 달려온 건가?
A. 포기할 수가 없었다. 지금까지 하면서 이것처럼 나를 안달 나게 만들고 뒤흔드는 게 없었다. 포기할 수 없었다. '하다 보면 주어지겠지' 하는 마음으로 버텼던 것 같다.

Q. 슬럼프는 어떻게 극복했나?
A. 일하고 있을 때나 아닐 때나 슬럼프다. 연기자는 연기를 안 하면 우울해진다. 현장에서 느껴지는 에너지를 못 받아서 그런가 보다. 새로운 캐릭터를 연기하고 정신없이 살다가 혼자 남겨지면 공허해지더라. 나는 작은 역할이든 큰 역할이든 상관없이 늘 연기가 하고 싶었다. 현장에 있는 그 에너지가 정말 좋았던 것 같다.

1

Q. 가장 기억에 남는 현장이 있나?
A. 중국 드라마 현장이 가장 기억이 남는다. 타지에 오래 생활을 하다 보면 감수성이 예민해지기도 한다. 중국에서 따뜻한 대우를 받고 지내면서 참 좋았다.

Q. 긴 무명 생활을 끝낸 기분이 어떤가? 
A. 지금도 크게 달라진 건 없는 것 같다. 무명이든 스타든 그게 중요하지는 않다. 스타도 영원하지는 않으니까. 그냥 같은 배우다. 나는 무명이라도 상관없으니까 현장에서 나를 찾아주고 계속 연기를 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 거창한 건 바라지 않는다.

Q. 어떤 배우로 대중들에게 기억되고 싶나?
A. 이번 작품에서 배종옥 선배를 보면서 여주인공이 가져야 하는 자질에 대해 많이 생각했다. 그런 게 시청자들에게도 전달이 된다고 본다. 나도 그런 느낌을 주고 싶다.

Q. 올해 계획이 있다면?
A. 이번에 한 캐릭터와 정반대되는 연기를 빨리하고 싶다. 그 전에는 조금 쉬려고 한다. 여행도 가고 이것저것 해보고 싶다. 시청자분들이 나에게 보내준 관심이 지금까지 데뷔 이래 가장 큰 것 같다. 그래서 그 관심 꾸준히 이어나갈 수 있도록 다음 작품에 좋은 연기로 올 테니까 많은 응원을 많이 보내주셨으면 좋겠다.

사진/ 제이와이드컴퍼니   

MAXIM 박소현기자 press@maximkorea.net

- Copyrights ⓒ MAXIM MAGAZINE & MAXIM Digit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태그 : 최윤소, 인터뷰, 화제, 품위있는그녀

[관련기사]

독보적인 글래머 인스타 여신 김빛나라, 맥심 5월호에 란제리 화보 공개 \"주위 시선 즐기는 편\"히어로즈 얼짱 치어리더 김한나, 맥심 5월호 표지 완판각? \"\新 뒤태 여신! 히어로즈 치어리더 김한나, 맥심 5월호 한정판 표지 공개 \"만루 홈런급 관능미\"\"초밥 200개 거뜬\" 먹방 유튜버 쯔양, 맥심 촬영장에서 상상 초월 식사량 증명9시간 동안 모터쇼에 있으면 생기는 일(feat. 차.알.못 인간)
1  독보적인 글래머 인스타 여신 김빛나라, 맥심 5월호에 란제리 화보 공개 "주위 시선 즐기는 편"
2  히어로즈 얼짱 치어리더 김한나, 맥심 5월호 표지 완판각? "'치어리더=완판' 공식 이어가나"
3  新 뒤태 여신! 히어로즈 치어리더 김한나, 맥심 5월호 한정판 표지 공개 "만루 홈런급 관능미"
4  "초밥 200개 거뜬" 먹방 유튜버 쯔양, 맥심 촬영장에서 상상 초월 식사량 증명
5  9시간 동안 모터쇼에 있으면 생기는 일(feat. 차.알.못 인간)


이전화면  목록

  • 89,000

  • 89,000

  • 89,000

  • 13,500

  • 14,400

  • 16,200

  • 22,500

  • 23,400

  • 4,500

  • 14,000

  • 14,000

  • 15,000

  • 52,500

  • 14,000

  • 23,000

  • 25,000

  • 13,000

  • 37,400

  • 37,400

  • 37,400

  • 37,400

  • 37,400

  • 37,400

  • 12,800

  • 12,800

  • 12,800

  • 12,800

  • 15,000

  • 15,000

  • 12,000

  • 8,800

  • 12,500

  • 19,000

  • 31,000

  • 45,000

  • 6,000

  • 20,500

  • 11,500

  • 6,000

  • 12,500

  • 52,000

  • 89,000

  • 57,000

  • 78,000

  • 55,000

  • 65,000

  • 75,000

  • 85,000

  • 75,000

  • 65,000

  • 125,000

  • 125,000

  • 11,900

  • 11,900
ABOUT MAXIM SITE MAP RECRUIT ADVERTISE MAXIM STAFF CONTACT US PRIVACY POLICY
이지팩 할인
한정수량 100권! 이벤트
MAXIM BOX FOR V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