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 TV

[클립보드로 내용 복사] [클립보드로 주소 복사]

오연서 "'엽기적인 그녀'는 저 혼자 많이 싸웠던 작품이에요"[인터뷰]

2017/8/11 10:07
조회:3632

  1

SBS '엽기적인 그녀(이하 '엽기녀')'는 100% 사전제작 드라마로 약 1년의 촬영 기간을 거쳤다. 드라마 '엽기녀'는 동명의 전지현, 차태현 주연 영화를 원작으로 했다. 워낙 영화가 많은 인기를 얻었고 팬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드라마 방영 전 우려의 시선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오연서는 '엽기녀'에서 조선판 '그녀'인 혜명공주를 연기했다. 혜명공주는 겉으로는 왈가닥으로 보이나 속에는 깊은 상처를 가진 인물이었다. 오연서가 표현한 캐릭터는 전작이 떠오르지 않게끔 했고, 오연서는 '엽기녀'를 통해 확실한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계산하지 않고 확실하게 망가지면서 촬영했던 그녀를 최근 서울 모처에서 만나봤다.

Q. 100% 사전 제작 드라마라서 편하게 시청했을 것 같다.
A. 그랬다. 하지만 아쉬운 것들도 있었다. 드라마를 찍고 있으면 피드백을 받아서 수정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데 그러지 못해서 아쉽기는 했다. 그래도 시간적 여유가 있어서 중간에 쉬는 날도 좀 많았고, 예쁜 화면을 담을 수 있었던 것 같다.

Q. 이번 작품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나?
A. 초반에는 발랄한데 후반은 진지한 캐릭터였다. 그 선을 잘 잡아가는 데 중점을 많이 뒀다. 넘어가는 감정선의 변화가 어색하지 않게 노력했다. 초반에는 '망가지는 장면을 어떻게 하면 잘 보여줄 수 있을까'를 고민했고, 후반에는 공주가 가진 아픔을 잘 표현하고 싶었다.

Q. 사계절을 다 겪어가면서 이번 드라마를 했다고 들었다. 여름, 겨울 사극이 특히나 힘들었을 것 같은데 작업 환경은 어땠나?
A. 힘들기는 했지만 내가 체력이 좀 좋은 편이다. 더 에너지 내려고 노력을 했다.

Q. 그런 에너지의 근원은 어디서 나오나?
A. 가족인 것 같다. 늘 힘을 나게 해준다. 스트레스받고 힘들 때 가족생각 하지 않았으면 진작에 그만뒀을 것 같다. 지칠 때 힘이 되어 주는 것 같다. 가족을 생각하면서 '참고 노력해보자'고 나 자신을 다독인다.

1

Q. 가수로 데뷔한 것까지 하면 데뷔한 지 15년이 됐다. 노래랑 연기 중에 본인이랑 잘 맞는 것은 무엇인가?
A. 나는 연기랑 더 잘 맞다. 가수로 활동하던 당시 연습실에서 연습하는 것은 나에게 고통이었다. 가수들이 대단한 게 몇 시간 동안 무대에서 에너지를 내뿜더라. 가수들도 근데 배우들에게 '사람들 많은데 어떻게 연기하냐?'고 신기해한다. 특히 키스신같은 경우는 방송으로 보면 아름답지만 사람들이 엄청 많다. 집중하고 상대 배우만 보려고 노력하려고 한다. 잘 안 될 때도 있다.

Q. 지금까지 달려온 행보를 보면 캐릭터가 정말 입체적이다. 열정이 많은 것 같다.
A. 내가 느끼기는 내 외모에서 오는 선입견이 있는 것 같더라. 나를 알리게 된 '넝쿨째 굴러온 당신'에사 말순이였다. 그래서 그런지 나를 깍쟁이 같이 보더라. 그 이후로 그런 캐릭터가 많이 들어왔고 이미지를 바꾸고 싶어서 도전하는 과정이다. 영화 '국가대표2'에서는 보이시한 면을 보여주고 싶었고, '엽기녀'에서는 촌스러운 모습도 보여줬다. 보여줘야 대중들이 아는 거니까 그거 말고는 방법이 없다고 생각한다.

Q. 어떤 역할을 맡아도 잘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는 것 같다.
A. 나는 겁이 진짜 많다. 놀이기구를 아예 못 타고 공포 영화도 못 본다. 추리물은 좋아하지만, 피가 나오는 건 못 본다. 작품을 선택할 때 고민도 많이 하고 하는데 현장에서 티 안 내려고 한다. 막상 하면은 하게 되더라. 도전하는 정신이 중요한 것 같다. 시작하면 주위에서도 많이 도와주고 어떻게든 하는 것 같다. 시도조차 안 하면 없는 게 되어 버린다. 실패해도 남는 게 있는 것 같다.

1

Q. '엽기녀'를 본인의 연기 인생에서 키워드로 정의내리자면?
A. 조금 힘든 작품이었다. 정신없이 집중해서 찍으면 '무슨 일이지?' 하고 지나간다. 대부분 드라마는 그렇게 찍는다. 방송이 실시간으로 나오니까 연기에 더 집중하게 되더라. 이 작품은 사전 제작이라 모니터가 안 됐다. 스스로에게 자문자답하는 시간이었다. 혼자 많이 싸웠던 시간이다.

Q. 제목처럼 혜명공주는 엽기적인 사람이었다. 초반에 그래서 트림을 한다거나 망가지는 연기가 많았다. 여배우로서 내려놓기가 쉽지 않았을 것 같다.
A. 촬영할 때는 생각 못 했는데 방송 보고 '조금만 덜 할 걸 그랬나' 싶었다. 내가 매사에 좀 열심히 하는 편이다. 엄마가 '이쁜 척 좀 하지 그랬어'라고 속상해하셨다.

Q. 추리 소설을 좋아한다고 들었다. '크라임씬'이나 그런 관련 예능에도 출연해보고 싶나?
A. 하고 싶은데 마니아라고 했다가 못할까 봐 걱정이 된다. 재밌게 잘 보고 있다.

Q. 하고 싶은 예능이 있나?
A. 나랑 잘 맞는 게 들어오면 하고 싶은 욕심은 있지만 겁이 난다. 아무래도 내 분야도 아니고 양날의 검이 있는 것 같다. 그래서 고민하고 있다.

Q. 이제 뭘 하면서 시간을 보낼 생각인가?
A. 아직은 없다. 나도 오랜만에 휴식이다. 2년 동안 계속 일을 했다. 너무 달려서 지금은 좀 쉬려고 한다. 영화 '치즈인더트랩'이 개봉하면 좋은 모습으로 인사를 드리겠다.

사진/ 이매진아시아 제공
   

MAXIM 박소현기자 press@maximkorea.net

- Copyrights ⓒ MAXIM MAGAZINE & MAXIM Digit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태그 : 오연서, 엽기적인그녀, 주원, 화제, 인터뷰, 드라마

[관련기사]

송하윤 \"스트레스가 쌓이면 그냥 속에 꾹꾹 담아둬요\"[인터뷰]스파이더맨, 데드풀...믿고 보는 번역 황석희, 뜻밖의 훈남 외모? \"약 빤 자막, 이렇게 탄생했다”남지현, 소녀에서 여인으로 돌아왔다[인터뷰]여자들이 계속 와서 뭐냐고 물어보는 8가지 니치향수제스티 \"슬리피 형 카드에 잔액 없는 게 연출이었나고요?\"[인터뷰]
1  송하윤 "스트레스가 쌓이면 그냥 속에 꾹꾹 담아둬요"[인터뷰]
2  스파이더맨, 데드풀...믿고 보는 번역 황석희, 뜻밖의 훈남 외모? "약 빤 자막, 이렇게 탄생했다”
3  남지현, 소녀에서 여인으로 돌아왔다[인터뷰]
4  여자들이 계속 와서 뭐냐고 물어보는 8가지 니치향수
5  제스티 "슬리피 형 카드에 잔액 없는 게 연출이었나고요?"[인터뷰]


이전화면  목록

  • 13,000

  • 13,000

  • 13,000

  • 13,000

  • 13,000

  • 13,900

  • 12,900

  • 14,900

  • 11,900
ABOUT MAXIM SITE MAP RECRUIT ADVERTISE MAXIM STAFF CONTACT US PRIVACY POLICY
한정수량 100권! 이벤트
MAXIM BOX FOR V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