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 MUSIC

[클립보드로 내용 복사] [클립보드로 주소 복사]

봄에 빠질 수 없는 노래 13

2017/3/14 10:44
조회:9178

   
사진 앨범커버

날이 추웠다 따뜻했다 하지만 뭔가 모르게 느낌적으로 봄이 가까이 다가왔다는 게 실감 나는 요즘. 음원 차트에도 슬슬 봄을 떠올리게 하는 노래들이 역주행하는 것을 보면 봄이 오고 있긴 한가 봅니다. 오늘은 봄 하면 생각나는 노래들을 모아봤어요.

# 로이킴 - 봄봄봄
'봄봄봄봄 봄이 왔어요'라는 후렴구로 유명한 로이킴의 봄봄봄. 버스커버스커의 벚꽃엔딩과 함께 봄이 되면 떠오르는 곡이죠. 표절 논란에 휩싸이긴 했지만, 참 좋은 곡입니다.

# 10cm - 봄이 좋냐?
2016년 탄생한 봄 캐럴이죠. 10cm는 '봄이 좋냐??'로 흔히 아는 봄 느낌을 깨뜨렸습니다. 설레고 달달한 노래만 봄을 떠올리게 하는 게 아니라는 것을 보여줬죠. 데이트하는 연인들을 조롱하면서 솔로의 마음을 대변했죠. 올해도 아마 솔로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지 않을까 싶네요.

# 버스커버스커 - 벚꽃엔딩
2012년 3월 발표된 이 노래는 해마다 봄이 되면 역주행을 해서 상위권으로 올라옵니다. 덕분에 작곡자인 버스커버스커의 멤버 장범준에게는 이 노래가 '벚꽃연금'이라는 사실.

# 김지수 - Dream all day
최근 발매된 따끈따끈한 곡입니다. 평소 절친으로 알려진 김지수의 새로운 앨범을 응원하기 위해 배우 박서준이 이번 뮤직비디오에 출연했죠. 볼빨간사춘기 안지영과 함께 호흡을 맞춰 가슴 설레는 로맨스 기운을 선물했습니다. 노래와 아주 딱이에요.

# 케이윌 - 러브 블러썸
날씨 좋은 봄날이 생각나는 노래입니다. 케이윌은 "봄에 날씨가 좋고 꽃이 피면 그냥 휴일 같은 느낌이 든다. 그런 의미에서 이 곡은 나들이 가고 싶고 힐링이 되는 봄에 어울리는 노래다"라며 "절대 봄계절곡으로 유명한 '벚꽃엔딩'이 되려고 의도적으로 노린 곡은 아니다. 올해 봄에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죠.

# 소유, 정기고 - 썸
듀엣 곡 중 설렘의 끝판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정기고와 소유가 서로 주거니 받거니 하는 미묘한 남녀의 감성의 잘 담아낸 미디엄 템포의 듀엣송이죠.

# 로꼬, 유주 - 우연히 봄
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 OST 였던 이 노래는 가사에서부터 봄 느낌을 물씬 풍깁니다. '봄 향기가 보여 너도 같이 오나 봐'

'우연히 봄'은 사랑이 시작되는 느낌의 마음을 봄처럼 표현한 곡으로 시작부터 나오는 유주의 목소리와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 그 뒤로 나오는 로꼬의 감각적인 랩핑이 잘 어우러진 팝스타일 러브송이죠.

# 아이유, 하이포 - 봄 사랑 벚꽃 말고
그룹 하이포는 데뷔곡으로 '봄 사랑 벚꽃 말고'를 택했죠. 아이유와 콜라보레이션 덕에 이 곡은 열풍을 일으켰습니다. 제목에서 이미 봄 기운이 가득하죠.

# 방탄소년단 - 봄날
최근 발매된 방탄소년단의 봄날. 도입부 가사가 정말 설렙니다.
'보고 싶다 이렇게 말하니까 더 보고 싶다'

크...설렘 폭탄 투척. '봄날'은 브릿 록 스타일의 감성과 일렉트로닉 사운드가 더해진 얼터너티브 힙합곡입니다. 랩몬스터와 슈가의 개인적인 경험담도 가사에 녹여냈다고 해요.

# 데이브레이크 -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는 지난 2010년 발표된 곡입니다. 이 노래는 발매된 후 3년이 지나고 뜬 곡이라고 해요. 데이브레이크를 설명할 때 빠질 수 없는 곡이 됐죠.

# 성시경 - 네가 불던 날
군 제대 후 성시경이 발매한 7집에 포함된 곡입니다. 7집은 정말 명곡들이 많았는데요. 감미로운 성시경의 목소리와 발랄한 리듬이 잘 어울립니다.

'내 손을 잡아줄 사람 천천히 같이 걸어줄 사람'

구한다고요? 그거 제가 할게요~

# 장연주 - One Sweet Day
라디오를 틀면 그녀의 노래가 나온다고 해서 '라디오 스타'라고 불렸던 장연주. 2005년 2집 활동 당시에도 10개가 넘는 로고송을 만들고 부를 정도로 라디오에서 로고 송에는 정평이 난 장연주의 노래 중 'One Sweet Day'는 봄날에 딱입니다.

# 김윤아 - 봄날은 간다
마지막으로 봄을 그럼 보내도록 하겠습니다. (아직 오지도 않긴 했지만...)

이 노래는 동명의 영화 '봄날은 간다' 주제곡으로 쓰였죠. '라면 먹고 갈래?'라는 명대사를 탄생시켰던 바로 그 영화 맞습니다!

이런 노래를 들어서 봄이 오는 건지, 봄이 와서 이 노래들을 듣는 건지 에라 모르겠다.

MAXIM 박소현기자 press@maximkorea.net

- Copyrights ⓒ MAXIM MAGAZINE & MAXIM Digit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태그 : 로이킴, 봄, 음악, 화제, 버스커버스커, 벚꽃엔딩, 케이윌,

[관련기사]

송하윤 \"스트레스가 쌓이면 그냥 속에 꾹꾹 담아둬요\"[인터뷰]스파이더맨, 데드풀...믿고 보는 번역 황석희, 뜻밖의 훈남 외모? \"약 빤 자막, 이렇게 탄생했다”남지현, 소녀에서 여인으로 돌아왔다[인터뷰]여자들이 계속 와서 뭐냐고 물어보는 8가지 니치향수제스티 \"슬리피 형 카드에 잔액 없는 게 연출이었나고요?\"[인터뷰]
1  송하윤 "스트레스가 쌓이면 그냥 속에 꾹꾹 담아둬요"[인터뷰]
2  스파이더맨, 데드풀...믿고 보는 번역 황석희, 뜻밖의 훈남 외모? "약 빤 자막, 이렇게 탄생했다”
3  남지현, 소녀에서 여인으로 돌아왔다[인터뷰]
4  여자들이 계속 와서 뭐냐고 물어보는 8가지 니치향수
5  제스티 "슬리피 형 카드에 잔액 없는 게 연출이었나고요?"[인터뷰]


이전화면  목록

  • 13,000

  • 13,000

  • 13,000

  • 13,000

  • 13,000

  • 13,900

  • 12,900

  • 14,900

  • 11,900
ABOUT MAXIM SITE MAP RECRUIT ADVERTISE MAXIM STAFF CONTACT US PRIVACY POLICY
한정수량 100권! 이벤트
MAXIM BOX FOR VIP